컬러풀 아바나, 쿠바 자유여행 A~Z

‘쿠바’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혁명의 아이콘 체 게바라(Che Guevara)다. 이어 웃통 벗은 청년들이 낚시를 즐기는 말레콘 방파제, 비냘레스산 고품격 시가,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영화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 등이 자연스레 뒤따른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건물 사이로 두툼한 시가를 물고 신문을 보는 현지인들은 화보의 한 장면이 따로 없다. 쿠바의 심장, 아바나부터 트리니다드, 바라데로, 비냘레스 등을 둘러볼 수 있는 핵심 루트와 필수 정보를 정리해봤다.


쿠바AtoZ (8)

1. 쿠바여행의 시작 – 항공권 예매

쿠바 항공권은 에어캐나다와 아에로멕시코를 주로 선택하며, 항공료는 120~150만 원 안팎이다. 에어캐나다의 경우 밴쿠버 혹은 토론토를 경유하며, 아에로멕시코의 경우 멕시코시티를 경유한다. 비행시간은 20시간 내외다.

 

쿠바AtoZ (9)

2. 쿠바여행 준비물- 꼭 챙겨야 할 3가지 

첫 번째, 쿠바 비자다. 쿠바 비자는 국내 여행사를 통해 미리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5만 원 내외다. 멕시코를 경유한다면, 공항에서 구입할 수도 있다. 단, 에어캐나다를 이용할 경우 항공권 가격에 비자 가격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별도 구입할 필요가 없다.
두 번째, 여행자 보험 가입은 필수다. 간혹 입국 심사대에서 여행자 보험 영문 증명서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으니 사전에 출력해 놓자.
세 번째, 선글라스와 선크림을 챙길 것. 카리브해의 태양은 매우 강렬하다. 자외선으로부터 눈과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반드시 챙기자.

 

쿠바AtoZ (3)

3. 쿠바 환전 – 쿡과 모네다를 적절히 배분

쿠바로 떠나기 전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것, 바로 쿠바의 이중 화폐 제도다. 쿠바의 화폐 단위는 두 가지로 나뉜다. 여행자들이 쓰는 쿡(CUC)과 현지인들이 쓰는 모네다(CUP 혹은 MN)이다. 1쿡은 약 26 모네다이며, 관광객을 상대로 하는 상점은 대부분 쿡을 사용하며, 현지 길거리 음식 및 시장에서는 모네다를 주로 사용한다. 장기 여행자라면 적당히 배분해서 환전하는 것을 추천한다.

 

 

쿠바AtoZ (11)

4. 공항에서 시내까지 이동 – 택시 

쿠바 호세 마르티 국제공항은 아바나 도심과 차로 약 30분 정도 떨어져 있으며, 이동 시 택시를 이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보통 30쿡 내외의 가격이지만, 흥정에 따라 25~35쿡 정도를 왔다 갔다 하는 편이다.

 

쿠바AtoZ (10)

5. 쿠바 여행 코스 – 아바나에서 바라데로까지

아바나에서 출발해 트리니다드를 기점으로 시계 방향, 혹은 반시계 방향으로 도는 것이 일반적이다. 아바나 – 비냘레스 – (시엔푸에고스) – 산타클라라 – 트리니다드 – 바라데로 – 아바나가 가장 이상적인 루트. 2주 이상의 장기 여행자라면, 동쪽 끝의 산티아고 데 쿠바를 들르는 것도 좋다.

 

쿠바AtoZ (2)

도시 전체가 박물관, 아바나

쿠바의 수도로 카리브해에서 규모가 가장 큰 도시다. 수많은 침략과 혁명의 역사를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잘 보존된 아바나 구시가지는 거대한 박물관과도 같다. 아바나는 올드 아바나와 센트로 아바나, 그리고 베다도 지역으로 구분된다. 센트로 아바나의 중심, 카피톨리오에서부터 올드 아바나의 오비스포 거리, 말레콘 지역은 쿠바의 핵심 명소이니 천천히 둘러보자.

TIP. 아바나 추천코스
카피톨리오 – 오비스포 거리 – 올드 아바나 거리 – 아바나 대성당 – 아르마스 광장 – 비아헤 광장 – 럼 박물관 – 말레콘 – 모로 성 – 베다도 – 혁명광장

 

쿠바AtoZ (4)

정통 흑인음악을 만나다, 트리니다드

트리니다드는 쿠바의 중남부에 자리한 도시로 아바나에서 차로 4시간 정도 걸린다. 아바나보다 더 클래식한 거리와 건물이 일품으로, 사진 찍기 참 좋은 도시다. 카리브해의 명품 해안을 만날 수 있는 인근의 앙콘 비치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매일 밤 펼쳐지는 거리 공연은 여행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놓을 만하다.

TIP. 트리니다드 추천코스
센트로 – 앙콘 비치 – 올드 트리니다드 거리 – 마요르 광장(카사 델라 뮤지카)

 

쿠바AtoZ (5)

체 게바라가 잠든 곳, 산타클라라

쿠바의 혁명을 이끈 체 게바라가 잠든 도시. 쿠바 혁명의 분수령이었던 대전투의 현장이기도 한 산타클라라는 곳곳에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유적이 있다. 공산주의 혁명가를 기리는 체 게바라 박물관, 긴박했던 대혈투의 현장인 장갑 전차 기념비 등이 주요 관람 포인트.

TIP. 산타클라라 추천코스
체 게바라 박물관 – 체 게바라 기념비 – 장갑 전차 기념비

 

쿠바AtoZ (6)

명품 시가와의 만남, 비냘레스

아바나 기준, 서쪽으로 차로 2시간 정도 달리면 만날 수 있는 작은 도시. 때묻지 않은 자연 경관으로 수많은 여행자를 불러 모은다. 스페인 군대의 눈을 피해 자연으로 숨어든 원주민들의 흔적과 명품 시가 농장 등은 반드시 들러봐야 할 명소로 손꼽힌다.

TIP. 비냘레스 추천코스
센트로 – 하스미네스 전망대 – 인디오 동굴 – 비냘레스 시가 농장 – 선사시대 벽화

 

쿠바AtoZ (7)

카리브해에서 즐기는 호사, 바라데로

아바나에서 동북쪽으로 차로 2시간 정도 달리면 눈부신 휴양도시와 만나게 된다. 올인클루시브 형태의 리조트가 즐비한데, 매우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바다 건너 멕시코 칸쿤과 같은 퀄리티의 호텔과 리조트지만 가격은 천양지차. 우리 돈 20~30만 원 내외면, 초특급 리조트에서 1박을 할 수도 있다. 카리브해를 바라보며 즐기는 망중한, 바라데로를 찾는 가장 큰 이유다.

 

쿠바AtoZ (12)

6. 쿠바 추천 숙소 – 카리브해가 보이는 멜리아 아바나

멜리아 아바나는 아바나 근교에 자리한 리조트형 호텔이다. 객실에서 드넓은 카리브해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중심가에서 제법 떨어진 곳이기에 매우 조용한 편이다. 예전에는 멜리아 아바나를 비롯한 쿠바 숙소들을 예약하기 어려웠지만, 올해 5월부터 익스피디아가 쿠바 호텔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쉽게 예약할 수 있다.

카리브해가 보이는 멜리아 아바나, 익스피디아에서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