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사면 후회 할 “대만 쇼핑 리스트 TOP 8”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 대만! 저렴한 물가에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모두 풍부한 대만은 사야 할 것도 정말 많다. 대만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자라면 주목 필수. 대만 여행에서 꼭 사야 할 쇼핑 리스트 TOP 8을 알아보자.


 

8

08. 단짠 단짠의 정석 – 누가 크래커

짭짤한 야채 크래커와 달짝지근한 누가의 조합에 계속해서 손이 간다. 만드는 곳마다 크래커의 바삭함 정도와 누가의 당도가 모두 다르다.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미미 크래커는 바삭하고  쫀득하지만 지우펀의 크래커는 미미보다는 덜 바삭한 크래커에 적정한 단맛이라 깔끔하다. 소포장 되어있는 것을 구매해 여러 지인들에게 조금씩 선물하기도 좋다.

TIP. 전자레인지에 5초만 돌려먹어보길 추천한다.

 

5

07. 중년 男心 취향 저격 – 금문 고량주

국내에서 약 5만 원 정도에 판매되는 금문 고량주를 ¼가격에 구입 가능하다. 종류도 오리지널, 라임 민트, 그린 티 등 다양하며 도수도 38도와 58도 두 종류가 있다. 가격은 도수에 따라 크게 차이는 없지만 58도를 더 고급술로 쳐준다고 하니 참고 하자.

 

2

06. 유명 브랜드 제품을 저렴하게 – 콘택트렌즈

대만에서는 아큐브, 시바비전 등 유명 브랜드의 콘택트렌즈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제품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국내보다 30~50%까지 저렴하다. 스린 야시장 쪽 안경원에서는 예약을 받기도 하니 미리 예약을 하도록 하자. 원하는 도수와 제품을 메신저를 통해 전달하면 방문 일자에 맞춰 제품을 준비해준다. 결제는 제품을 받은 후 안경원에서 하면 된다.

 

1

05. 달콤한 파인애플 케이크 – 펑리수

부드러운 케이크 안에 파인애플 과육이 듬뿍 든 펑리수는 대만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펑리수는 브랜드에 따라 가격과 맛이 천차만별이다. 대부분 파인애플 함유량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니 참고 하자. 같은 브랜드 내에서도 호두나 아몬드를 첨가하는 등 제품마다 차이가 있는 편이다. 시식용을 먹어보고 입맛에 맞게 결정하길 추천한다.

TIP. 펑리수는 공항 내에서도 판매하니 남은 여행 경비로 구매해도 좋다.
유명 펑리수 브랜드 : 썬메리, 치아더, 써니힐

 

4

04. 나만의 힐링 아이템 – 우드 오르골

태엽을 감으면 잔잔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우드 오르골은 아기자기한 디자인으로 소장가치가 높다. 국내에서는 약 10만 원 가까이에 판매되나 대만에서는 대부분 4-5만 원대에 구매 가능하다. 오르골 외에도 나무로 만들어진 피규어, 캘린더 등도 함께 판매하니 오르골이 너무 비싸다면 다른 제품들을 노려보자.

TIP. 면세점보다 시내 성품 서점 등에서 구매하는 게 조금 더 저렴하다.

 

3

03. 하나 사 오면 두개 사 올걸 후회하는 – 망고 젤리

망고 젤리는 쫀득한 젤리의 식감보다는 말캉한 푸딩의 식감과 유사하다. 한 입 베어 물면 입안에 진한 망고 맛이 가득 찬다. 스린 야시장에서 저렴하게 구매 가능하며, 보통 6 box 정도로 구매하면 조금 더 할인을 해준다. 살짝 얼려 먹으면 더 맛있는 망고젤리는 지인 선물용으로 강력 추천한다.

TIP. 액체류로 분류되어 기내 반입이 어려울 수 있으니 캐리어에 담아 가길 추천.

 

6

02. 덕후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 캐릭터 용품

다양한 캐릭터 용품은 대만 쇼핑 리스트 필수 품목이다.  파우치, 인형, 이어폰 줄감개 등 종류도 다양한 캐릭터 용품을 야시장 곳곳에서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상점마다 부르는 가격이 다르니 비교하고 구매하길 추천한다.

 

7

01. 진한 우육면의 맛 그대로 – 우육면 컵라면

우육면 컵라면은 국내 컵라면에서는 볼 수 없는 두툼한 소고기 고명으로 마음을 설레게 한다. 대만에서 맛본 우육면의 진한 감동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구매 필수다. 만한대첩이 가장 유명한 브랜드이며, 까르푸나 편의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단, 높은 인기로 매진이 종종 되니 기회를 잘 노려보자. 컵라면을 구매 못했다면 봉지 라면을 구매하는 것도 좋다.

 

bnt1

사진: 보라공쥬,  insta @ssiyee12
편집/사진: 익스피디아 코리아